美교통부 부장관 지명자 “LG-SK 배터리 판정, 정책 영향 분석할 것”

미국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가 3일(현지시간) SK와 LG의 배터리 분쟁에 대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정이 친환경 교통 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0일 ITC는 SK이노베이션이 인력을 빼가고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는 LG에너지솔루션의 주장을 받아들였고, SK측에 '미국 내 수입금지 10년'을 명령했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교통부 부장관 폴리 트로튼버그가 3일(현지시간) 상원 청문회에 나와 질문을 듣고 있다. [게티이미지]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교통부 부장관 폴리 트로튼버그가 3일(현지시간) 상원 청문회에 나와 질문을 듣고 있다. [게티이미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미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라파엘 워녹 조지아주 상원의원은 “ITC 결정은 SK이노베이션이 26억 달러를 투자해 건설 중인 조지아주 공장운영과 2600여 명의 청정에너지 일자리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폴리 트로튼버그 교통부 부장관 지명자는 “이미 교통부에서 해당 공장의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관련 문제를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조지아주도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등 개입을 요청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과 친환경 일자리를 확대하겠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책 기조를 감안한 것이다. 다만 그간 미국 대통령이 지식재산권 침해 문제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사례는 없었다. 
 
‘LG 대 SK’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일지 그래픽 이미지.

‘LG 대 SK’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일지 그래픽 이미지.

 
현재 미 무역대표부(USTR)는 ITC 결정에 대해 각 사가 제출한 보고서를 심의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ITC 판정 후 60일 이내에 거부권 행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