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퇴 다음날, 민주당 맹폭…"뜬금없다""정치검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해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논의에 반발하며 사퇴했다. 민주당은 중수청 설치 여부를 결론 내지 않고 의견 수렴 중이었다"며 "그 과정에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도 합당한 통로를 통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었고 그게 공직자다운 처신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 총장은 중수청 대안을 스스로 제시한 지 하루 만에 총장직을 사퇴했다. 더군다나 수사·기소 분리에 대해서는 그 자신도 국회에서 동의한 바 있다. 윤 총장의 정치 진입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총장의) 사퇴 직전 움직임과 사퇴의 변은 정치선언으로 보인다"며 "그가 검찰에 끼친 영향은 냉철하게 판단 받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이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회복까지 시급한 과제가 돼버린 현실이 역설적이다. 민주당은 완성도 높은 검찰개혁 방안을 마련하고 입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윤 총장의 사퇴를 비판했다. 그는 "공직자의 본분을 저버린 윤 총장의 언행이 유감"이라며 "검찰 개혁에 대한 편견과 저항으로 점철된 행보는 마지막까지 정치 검사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갑작스러운 사의는 정치 개시를 위해 미리 기획한 행보로밖에 비치지 않는다"며 "법치는 명분에 불과하고 일부 정치 검사의 기득권과 입지 지키기 위해 검찰 조직 이용해왔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