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검 찾은 박범계 “신임 검찰총장 추천위 조속 구성”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퇴에 뒤따른 차기 검찰총장 인선 작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지검·고검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지검·고검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5일 광주지검·고검 평검사 간담회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차기 검찰총장 후보 추천 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겠다”며 “몸은 이곳(광주)에 있지만, 실질적으로 준비단계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지검과 고검 평검사들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광주광역시를 찾았다.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총 9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법무부 장관이 제청할 후보자를 추천한다. 박 장관은 차기 검찰총장 후보 인선기준에 대해서는 “혼자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며 말을 아끼면서도 “충분한 상의와 준비작업을 거쳐야 한다”고 했다.
  
박 장관은 광주지검·고검을 방문하기에 앞서 KBC 광주방송과 가진 특별대담에서 “주말과 휴일 깊이 숙고하고 논의할 채널과 상의해 차기 총장에 대한 가닥을 잡아가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 평검사들과 간담회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검·경 수사권 조정에 관한 내용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검사들이 지적한 대목 중 하나가 1차 수사권 개혁에 따른 경찰과의 관계에서 아직 미흡한 부분”이라며 “현장에서 느끼는 문제점을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