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에 불려간 변창흠 사과 "투기 두둔처럼 보인건 제 불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마친 후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뉴스1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마친 후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뉴스1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 시흥 땅투기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저의 불찰”이라며 사과했다.
 
변 장관은 5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어떤 이유든 토지를 공적으로 개발하는 공기업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LH 직원들의 투기 이유를 설명함으로써 투기행위를 두둔한 것처럼 비춰지게 된 점은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 LH 및 지방공기업의 임직원은 이유 여하, 수익 여부와 관계없이 투기 목적의 부동산 거래 행위는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는 자세로 철저히 조사해 강력히 처벌하고 제도 개선에도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MBC는 지난 4일 뉴스데스크에서 변 장관이 광명 시흥 땅을 구입한 직원들에 대해 “이들이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것은 아닌 것 같다” “전면 수용되는 신도시에 땅을 사는 것은 바보짓이다. 수용은 감정가로 매입하니 메리트가 없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신도시 조성을 책임진 공기업의 직원들이 땅 투기에 나섰다는 데 대해 공분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주무 부처 장관이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변 장관을 불러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사건을 질타하면서 “추후에라도 조직을 두둔하는 듯한 언동은 절대로 해선 안 된다”고 문책했다.  
 
변 장관은 이후 “정부합동조사단이 오늘(5일) 오후 5시에 LH 본사에 도착하여 본격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며 “LH 임직원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하여는 엄격히 조사하여 엄중한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변 장관은 “국토교통부도 오늘부터 조사에 돌입했다”며 “저부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계획이고 저를 포함해서 출장 등 불가피한 상황에 있는 경우를 제외한 모든 직원이 토지소유 정보수집 동의서를 제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속하고 강도 높은 조사와 처벌, 재발 방지 대책 수립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들께 약속드린 주택공급 방안을 실행에 옮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