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아이들과 반말 인터뷰…"다시 태어나도 국회의원 할 거야?"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처음으로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평균 연령 10세인 어린이들과 허물없는 대화를 나눴다. 이 대표는 5일 방송된 MBC 어린이 토크쇼 ‘누가 누굴 인터뷰’에서 어린이들로부터 “가장 좋아하는 음식” “살면서 가장 슬펐던 순간” “다음 생애에도 국회의원을 할 것이냐” 등의 질문을 받고 이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넌 누구야”라는 한 어린이의 질문에 이 대표는 “낙연. 내 친구들은 연이라고도 해. 너희들도 연이라고 불러도 돼”라고 답했다. 이날 이 대표와 아이들은 서로 반말을 하며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몇 살이냐”는 물음에는 “예순아홉”이라고 했고, “예순아홉은 어떤 느낌이냐”는 추가 질문에는 “뭘 이렇게 많이 먹었나 싶다”며 웃었다.  
 
이 대표는 자신을 소개하는 키워드로 '마네킹'과 '대통령'을 꼽았다.
 
'마네킹'을 꼽은 데 대해선 “일할 때 손님들하고 사진 찍는 일이 많은데 내가 서 있는 장소도 똑같고 표정까지 같으니 사람들이 '마네킹 아니야?'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비밀이 있는데 얼굴이 긴 게 싫거든. 얼굴을 짧게 하려면 웃어야 해서 그래서 만든 게 저 얼굴인데 너무 똑같은 것 같지?”라고 했다.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대통령' 키워드를 꼽은 배경으로는 “기자 시절 알았던 분이 나중에 (김대중) 대통령이 되셨고, 문재인 대통령은 총리로 도와드렸다”고 설명했다. “나중에 대통령을 할 것이냐”는 질문엔 "자기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이 하라 그러면 하는 것이고 하지 말라면 못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아이들에게 낮은 목소리가 자신의 고민거리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 아이들이 ‘제일 슬펐던 순간’을 묻자 “초등학교 6학년을 마치고 중학교에 올라가면서 엄마 품을 떠나서 혼자 살았다”며 “2주일에 한 번씩 엄마아빠 집에 갔는데, 토요일에 갔다가 일요일에 다시 도시에 있는 중학교로 가는 날 엄마와 떨어지기 싫어서 울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는 것을 아버지에게 들키면 야단을 맞으니까 울어도 안 들키려고 숨어서 울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아이들은 “왜 우는 거로 혼이 나느냐”며 의아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어린이가 “가족 품을 떠날 만큼 공부가 좋았냐”고 묻자 “좋았다기보다는 그렇게 해야 하는가보다 생각했다”며 “힘들었다”고 말했다.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또 주변 사람들이 가장 서운한 점으로 '열심히 해도 칭찬을 해주지 않는다'는 점을 꼽자 “칭찬 같은 걸 하면 좀 멋쩍다”며 “미안하다. 앞으로는 '잘했어'라고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막걸리를 빼고 가장 좋아하는 음식”으로 “생선조림”을 꼽았고,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을 묻자 “밤늦게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또 “국회의원 그만두고 싶었던 적 있느냐”는 물음에 “있었지”라고 했고, “다음 생애에도 국회의원을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아이고, 다른 걸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