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LH조사 정권 명운 건다…투기 이익 국고로 환수할 것"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양향자 의원이 6일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의 투기 이익을 특별법을 만들어 소급해서라도 환수하겠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LH 직원 땅 투기 의혹이 일파만파로 커져서 정치인과 공무원도 가담했다는 제보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조사에 정권의 명운을 걸겠다”고 말했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 의원은 “확인된 투기 이익은 국고로 환수시킬 것”이라며 “특별법이라도 제정해 소급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자진 신고 기간을 둬 기간 내에 신고한 자는 책임은 묻지 않고, 투기 이익만 포기하도록 하자”면서 “기간이 지나서 투기 사실이 드러난 자는 일벌만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진과 직원, 가족들의 3기 신도시 토지 거래 여부를 조사하라고 지시했다”면서 “저는 민주당의 모든 국회의원,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 가족의 3기 신도시 토지 거래 내역을 정밀조사하도록 당 윤리감찰단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 대표는 “공직자가 업무와 관련된 정보를 이용해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행위는 용서할 수 없는 반사회적 범죄”라면서 “당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여당의 꼬리 자르기식 대응에 국민들은 분노와 허탈감을 느낄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야당의 국회 국토위원회 개최 요구는 묵살하고, 국토부 장관을 불러서 하나 마나 한 이야기를 질책으로 했다”면서 “이 정권은 잇속을 챙기며 자기 배 불리기에 혈안이 된 국민 배신 정권”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토위를 열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동시에 검찰 수사를 즉각 돌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