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총 31만4656명 접종…이상반응 806건 추가 총 3689건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실에 대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실에 대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신규 접종자가 7일 0시 기준 1만7131명을 기록했다. 누적 접종자는 31만4656명으로 전 국민의 0.6%가 1차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1차 예방접종자는 1만7131명 증가한 31만4656명으로 나타났다. 이중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자는 30만9387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5269명이다.  
 
전 국민 5182만5932명(통계청 2021년 1월 말 기준) 중 0.6%가 1차 접종을 받은 셈이다. 향후 도입될 얀센 백신을 제외한 나머지 백신은 1, 2차 두 차례에 걸쳐 접종을 받아야 면역이 형성된다.
 
신규 1차 접종자 1만7131명의 지역은 서울 2158명, 부산 1288명, 대구 875명, 인천 617명, 광주 1606명, 대전 375명, 울산 608명, 세종 30명, 경기 2843명, 강원 279명, 충북 330명, 충남 486명, 전북 1797명, 전남 528명, 경북 821명, 경남 2037명, 제주 453명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는 이날 0시 기준 806건 증가한 누적 3689건을 기록했다. 신규 신고 사례 806건 중 794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경증 사례였다.
 
이외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9건(누적 33건), 경련 등 중증의심 사례 2건(누적 5건), 사망 사례 1건(누적 8건)이 보고됐다.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는 아나필락시스 쇼크, 아나필락시스양, 아나필락시스 3가지로 구분해 분류한다.
 
현재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중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은 32건 아나필락시스 쇼크 의심 사례는 1건이다. 사망 위험성이 있는 중증 이상 반응은 아낙필락시스 쇼크로 분류하며, 접종 후 30분 이내 급성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난 경우를 말한다.
 
이외 중증 의심 사례는 경련 및 중환자실 입원 등 중증 이상반응 사례다. 단, 현재 이상사례 신고는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은 단순 신고 집계로, 사망과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사례에 한해 역학조사가 실시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