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맞은 달라이 라마 “접종이 매우 도움 될 것”

티베트의 영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6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다람살라의 조날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티베트의 영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6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다람살라의 조날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티베트의 영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8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7일 NDTV 등 인도 언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달라이 라마는 전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마친 뒤 “심각한 문제를 막으려면 이 접종이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달라이 라마에 대한 백신 접종은 망명정부가 있는 인도 북부 다람살라의 조날 병원에서 진행됐다. 달라이 라마는 부작용 발생 여부를 살피기 위해 접종 후 약 30분간 병원에 머물렀다.  
 
이 병원의 의사 G.D. 굽타는 “달라이 라마는 일반인과 마찬가지로 병원에 와서 접종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달라이 라마의 관저에 거주하는 10명도 이날 함께 백신을 맞았다.
 
한편 달라이 라마는 중국의 압박을 피해 1959년 티베트 수도 라싸를 탈출, 인도에 망명정부를 세우고 60여년간 비폭력 독립운동을 이어왔다. 1989년에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올해 86세인 달라이 라마는 현재 달라이 라마 직에서 은퇴할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달라이 라마는 직책명으로, 현 달라이 라마는 14대다.  
 
인도에서는 현지 제약업체 세룸 인스티튜트(SII)가 위탁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인도 업체 바라트 바이오테크가 자체 개발한 백신 등 두 종류가 접종에 투입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바라트 바이오테크 백신 모두 2회 접종이 필요하다.
달라이 라마가 6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다람살라의 조날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나오고 있다. EPA=연합뉴스

달라이 라마가 6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다람살라의 조날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나오고 있다. EPA=연합뉴스

 

인도 2200만명 1차 접종 마쳐

이날까지 인도에서는 약 2200만 명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인도는 오는 7∼8월께까지 총 3억명에 대한 접종을 마칠 계획이지만 일부 대상자의 접종 기피, 관련 앱 결함 등이 겹치면서 속도에 차질이 생긴 상태다. 의료진, 경찰, 군인 등에 이어 이달부터 60세 이상 또는 45세 이상 만성 동반 질환자 대상 일반인 접종이 시작됐다.
 
지난해 9월 10만 명에 육박했다가 지난달 초 1만명 안팎으로 줄었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1만 명대 후반으로 다시 늘어나는 분위기다. 인도의 이날 누적 확진자 수는 1121만580명(월드오미터 기준)을 기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