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39.8 vs 안철수 47.3…박영선 41.6 vs 오세훈 45.3

재보선 D-30 중앙일보 여론조사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실시된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 야권의 안철수·오세훈 후보 중 누구로 단일화돼도 더불어민주당의 박영선 후보를 이긴다는 결과가 나왔다. 반면에 야권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아 3자 대결이 펼쳐지면 민주당 박 후보가 야권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서울시장 여론조사 양자대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서울시장 여론조사 양자대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중앙일보는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 5~6일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전화면접 조사했다. 범여권 단일후보 박영선 vs 범야권 단일후보 안철수 중 누구를 선택할지를 묻는 질문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47.3%로 박 후보(39.8%)를 오차범위(±3.1%) 밖인 7.5%포인트 앞섰다. 또한 범여권 단일후보 박영선 vs 범야권 단일후보 오세훈 대결에서도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45.3%를 얻어 오차 범위 내에서 박 후보(41.6%)에게 3.7%포인트 앞섰다.
 
서울시장 여론조사 삼자대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서울시장 여론조사 삼자대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연령별로 따지면 박영선-안철수 양자 대결에서 박 후보는 40대에서만 57.8% 대 30.9%로 이겼다. 다른 모든 연령대에서는 안 후보가 앞섰다. 특히 최근 전국단위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로 역할했던 50대에서 안철수 50.9%, 박영선 42.2%로 안 후보가 8.2%포인트 앞섰다. 진보 성향이 높다는 평가였던 30대에서도 안 후보는 44.3%로 박 후보(39.2%)를 5.1%포인트 근소하게 앞섰다.
 
오 후보 역시 비슷했다. 40대에서는 59.9% 대 29.2%로 박 후보에게 크게 뒤졌지만 나머지 연령대에선 박 후보에게 모두 앞섰다.
 
정권 심판이냐 국정 안정이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정권 심판이냐 국정 안정이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는 박 후보가 여당 핵심 지지층인 40대에서 야당 후보를 압도하고, 50대에서도 박빙 우세 경향을 보였던 2월 중순 이후 여론조사와는 온도차가 있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시기적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3기 신도시 불법 투기 의혹이 확산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퇴(4일) 직후에 이뤄졌다.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 이준호 대표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LH 땅투기 의혹은 현재로선 탈출구가 잘 보이지 않는 정부·여당의 악재”라면서도 “유권자들은 이번 LH 사건만을 심판하는 게 아니라 지난 1년간의 정부 부동산 정책을 표로 심판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에 3자 대결에선 민주당 박 후보가 35.8%로 선두였고, 안 후보(26.4%)와 오 후보(24.2%)가 뒤를 이었다.
 
“야권 단일화될 것” 38% “안될 것” 47% 당 지지도 민주당 32% 국민의힘 25% 
 
서울시장 선거 최대 변수는.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서울시장 선거 최대 변수는.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박 후보는 주로 40대(55.1%), 화이트칼라(42.7%), 진보층(67.6%)의 높은 지지를 받았다. 남성(32.8%)보다는 여성(38.7%)에게서 호감도가 컸다. 반면에 안 후보는 남성(30.2%) 지지도가 여성(22.9%)을 앞질렀고, 30대 이하 젊은층에서 인기가 높았다. 오 후보는 60대 이상(39.4%), 보수층(43.1%)이 호응했다.
 
이처럼 여야 1대1 대결이 펼쳐지면 야권 후보가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만큼 향후 야권 단일화 성사 여부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승패를 가를 핵심 변수가 될 전망이다.
 
서울시장 선거 투표 의향.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서울시장 선거 투표 의향.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다만 안철수-오세훈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성사되기가 어렵다는 부정적 여론이 더 많았다. 야권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후보 단일화가 될 것’이란 응답은 37.7%로 ‘단일화가 안될 것’이란 응답(47.1%)보다 적었다. ‘모름·무응답’은 15.2%였다. ‘단일화가 안 될 것’이란 응답은 남성(46.0%)보다 여성(48.2%)에서 더 높았고, 여성의 경우 ‘단일화가 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33.7%에 불과했다.
 
자신을 민주당 지지자로 답한 이들의 63.9%가 ‘단일화가 안 될 것’이라고 답했고, 국민의힘 지지자들 중엔 ‘단일화가 될 것’이 59.3%, ‘단일화가 안 될 것’이 29.4%였다. 또한 연령이 낮을수록 야권 단일화 가능성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컸다. ‘단일화가 안 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30대 미만(56.3%), 30대(53.8%), 40대(52.3%)에서 절반을 넘어섰고 그 외엔 50대(40.9%), 60대 이상(36.7%)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부정평가 비율(53.3%)이 긍정평가(42.6%)보다 10.7%포인트 높았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1.7%, 국민의힘 25.3%, 국민의당 7.1%, 정의당 6.0% 순으로 나타났다.
 
심새롬·손국희 기자 saero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