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LH 투기의혹, 시민께 송구…가명·차명거래 강제수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신도시 부지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저희들이 이러한 일에 대해 가장 강력하게 응징하고 가장 강력한 재발 방지 대책을 최단 시일 내 수립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시민 여러분이 얼마나 큰 분노와 실망을 느낄지 저희도 아프도록 잘 안다. 정말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미 총리실 주도로 조사가 진행돼 며칠 내에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LH 직원들의) 본인 명의 거래에 대해 모든 것을 밝혀낼 수 있겠지만 가족이나 친인척 명의를 포함한 가차명거래에 대해선 강제수사를 통해 있는 그대로 모든 것을 밝혀내고 현행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문제는 시민사회의 제보에서 시작됐다”며 “앞으로 강제수사 과정에서 시민사회와 협력해 수사한다는 체제로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 그렇게 해서 한 점의 의심을 남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