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매매단지 연쇄 차량절도 외국인들 검거…마약 투약 혐의도 수사

광주광역시 중고차 매매단지에서 차량을 잇달아 훔친 외국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마약류 투약 혐의를 포착하고 관련 수사도 진행 중이다.
광주 서부경찰서. 뉴스1

광주 서부경찰서. 뉴스1

 
8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3일까지 광주광역시 서구 풍암동 중고차 매매단지에서 차량 7대를 훔친 혐의로 카자흐스탄 국적 외국인 A씨 등 6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체포된 외국인 6명은 카자흐스탄과 태국, 우즈베키스탄 등 국적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중고차 업체가 판매 대기 중인 차량의 문을 잠그지 않고 열쇠도 내부에 보관하고 있다는 점을 노려 절도 행각을 벌였다. 훔친 차는 이어진 절도 행각에도 사용했다.
 
경찰은 A씨 등이 훔친 차량을 일부 회수하는 과정에서 마약을 발견해 투약 혐의 등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또 다른 중고차 매매단지에서도 비슷한 절도 행각을 벌였는지도 조사할 계획이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