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LH 두고 '내 사태'라는 비아냥…文 직접 사과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와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터넷에서는 'LH 사태'가 '내 사태'라는 비아냥이 떠돌고 있다.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데 왜 대통령은 사과 한마디 없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국주택토지공사 영어 약자인 'LH'의 모양이 한글 '내'와 닮았다는 점에서 'LH 토지주택공사'가 아닌 '내 토지주택공사'라는 비아냥 섞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또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격한 처벌을 공연하고 실행에 옮겨야 한다"며 "국토부 중심의 조사를 중단하고 검찰이 직접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검찰과 감사원은 빠지고 정부 자체 조사에 맡긴다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겠느냐"며 "조선시대로 치면 사헌부와 의금부는 빠지고, 아전들에게 뇌물 받았을지도 모르는 사또에게 아전 비리를 조사하라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에서는 스스로 LH와 국토부 공무원뿐 아니라, 민주당 국회의원, 단체장, 지방의원과 가족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철저히 진상을 밝히고 그 조사 결과는 검찰에 이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 대해서도 "'개발이 안 될 줄 알고 샀는데 개발이 된 것'이라는 역사상 최악의 황당무계 발언으로 국민의 화병을 돋우었다"며 "즉시 경질해 강력한 투지 척결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여성의 날을 맞은 이날 "충남 도지사, 부산시장, 서울시장 성범죄가 연속으로 세 번이나 일어났는데도 대통령과 민주당은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없다"라고도 비판했다.
 
이어 "심지어 박원순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을 미리 알려줘 박 전 시장 사망과 피의자 2차 가해를 촉발한 여당의 여성 의원은 '여성 인권이 우리 모두의 인권'이라는 현수막을 내 거는 웃지 못할 일까지 벌이고 있다"며 "이런 경우를 후안무치라고 부른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