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LH 투기방지법’ 3월 국회 최우선 법안 추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8일 “이른바 ‘LH 투기방지법’을 3월 국회의 최우선 처리 법안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1차 회의에서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부동산 정책에 대한 당과 정부의 진정성과 의지마저 훼손하는 사건으로 대단히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금융 범죄와 마찬가지로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이익을 환수하겠다”며 “투기 이익에 대해선 3∼5배의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의 법안을 문진석 의원이 발의했고, 박상혁 의원도 발의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투기의혹이 제기된 당 소속 시의원이 당 윤리 감찰단의 조사를 앞두고 탈당한 데 대해 영구히 복당 금지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무한책임 자세로 국민신뢰를 되찾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83만 가구 주택공급을 위한 2·4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도록 민주당이 책임지겠다”며 “내 집 마련을 초조히 기다리는 국민들이 이번 사건으로 주택공급이 지연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안다. 투기의혹전수조사, 수사와 별개로 예정된 2·4 주택공급 계획은 당정청이 책임지고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