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만명 감염되는데…어린이 동원한 美마스크 화형식[영상]

미국 일부 주(州)가 코로나19 봉쇄를 푼 데 이어 마스크 의무 착용에 반발하는 시위까지 벌어지면서 보건당국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 아이다호주에서는 어린이들까지 동원한 '마스크 화형식'이 열렸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어린이들까지 참여한 마스크 화형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마스크를 불 속에 집어 넣는 아이들의 모습. [트위터]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어린이들까지 참여한 마스크 화형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마스크를 불 속에 집어 넣는 아이들의 모습. [트위터]

100여명의 시위대가 지난 6일 주의회 의사당 앞에 모여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겠다면서 드럼통에 불을 피우고 마스크를 태웠다. 
 
아이들은 부모가 지켜보는 가운데 마스크를 불에 집어 던졌고, 일부는 "마스크를 없애버려(Destroy them)"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오리건 공영방송에는 여러 명의 어린이가 푸른색 마스크를 움켜쥔 뒤 불 속에 떨어뜨리는 장면이 방영됐다. 
미국 아이다호 주민들이 마스크 화형식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아이다호 주민들이 마스크 화형식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시위는 아이다호주 전역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반대 집회 중 하나"라고 전했다. 집회가 열린 주도(州都) 보이시를 비롯해 아이다호주 12개 지역에서는 현재 마스크 착용이 의무다.
 
이같은 시위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줄어들면서 일부 주가 방역 규제를 완화하는 가운데 벌어졌다. 
 
텍사스와 미시시피주는 지난주 마스크 착용 규정을 철폐했고, 웨스트버지니아, 애리조나, 오하이오, 미시간, 루이지애나주도 술집·식당·체육관 등에 적용된 집합 제한 규제를 풀기로 했다.
 
코로나 방역에 반발하는 일부 아이다호 주민들이 마스크 화형식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 방역에 반발하는 일부 아이다호 주민들이 마스크 화형식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섣부른 규제 완화에 코로나19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7일(현지시간) 신규 감염자가 여전히 많다면서 규제를 서둘러 풀 경우 확진자가 늘어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그는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현재 신규 감염자가 하루 6만~7만 명 수준에서 정체를 보이지만, 이는 용인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방역) 스위치를 켰다 껐다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몇 주 앞서 유럽에서도 감염자 수가 정체되다 최근 9% 증가했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앞서 텍사스주 등의 규제 완화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큰 실수"라며 "'모든 게 괜찮으니 다 잊고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네안데르탈인적 사고는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다"고 질타했다.

 
월드 오 미터에 따르면 8일 기준 미국의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약 2969만명, 누적 사망자는 약 53만명이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