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등 모든 여성들에게 경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 SNS 캡처]

[사진 문재인 대통령 SNS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비롯하여 여성들에게 더욱 힘들었던 한국의 근현대사를 생각하며 꿋꿋하게 여성의 지위를 높여온 모든 여성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8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유엔 위민(UN Women)에서 정한 ‘세계 여성의 날’ 주제는 ‘여성의 리더십:코로나 세상에서 평등한 미래 실현’”이라며 “한국은 이 분야에서 매우 부끄러운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들이 경력단절 없이 더 많은 곳에서 더 많이 일할 때, 포용적 회복과 도약도 빨라질 것”이라며 “정부부터 모범을 보이도록 목표를 높여나가겠다. 각 분야에서 여성이 동등한 권리로 지도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내가 보고 느끼는 내가 더 중요해요’라는 박완서 선생의 소설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의 한 구절이 생각난다”며 “우리는 오랫동안 주변에 의해 규정된 삶을 살아야 했고, 여성들은 몇 곱절의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편견과 차별을 이겨내고 자신을 찾아낸 여성들이 있었고, 덕분에 우리는 서로의 감정과 삶을 존중하는 방법을 배우고 실천하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도 여성들은 위기극복의 버팀목이 되어주셨고 더 많은 고통을 겪었다. 깊이 감사드리며 또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가 자랑스럽게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할 수 있는 날이 오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