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김의겸 승계가 공작? 나경원 그래서 떨어진 것"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의원직 승계예정자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의원직 승계예정자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처음 출마를 선언했을 때부터 (의원직 사퇴는) 각오했던 것"이라며 "이번에 있는 여러 가지 일이 의정사나 헌정사에서 잘 없는 일이라 확인할 서류도 많았는데 다 준비가 됐다. 오늘 사직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그는 "저를 국회에 보내주신 당원과 지지자분들께는 송구스럽지만 지금의 시대 정신은 국회의원 김진애보다 서울시장 김진애를 더 원한다고 생각한다"며 "새로 승계하는 김의겸 의원이 언론개혁에 매진할 것이기 때문에 확실하게 믿고 떠날 수 있어 한편으로 마음이 가볍다"고 말했다.
 
의원직 승계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얘기가 많을 이유가 없다"며 "모든 것이 선관위에서 만들어 놓은 시스템에 의해 가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후보는 "마치 공작에 의한 것처럼 비판한 사람이 나경원 후보셨는데, 그런 이야기를 하시니까 떨어지는 것"이라며 "열린민주당의 DNA에 개혁과 실사구시, 열린 민주주의라고 하는 확고한 신념이 있다"고 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부터 연락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워낙 충격이 심해서 이틀 정도는 아무 연락이 없다가, 지난 목요일에 한 번 만나 봬야 하지 않냐고 박 후보 쪽에 전했는데 아직 성사되지 않았다"며 "아무래도 이건 당 사이의 단일화이고, 후보 사이의 단일화이기 때문에, 당과 후보가 명확한 의견을 가지고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 후보는 전날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입장 발표에서 "9년의 공과를 냉철하게 직시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선 "일부는 그 워딩만 가지고 얘기하지만, 박 전 시장이 돌아가기 직전에도 지지율이 60%였다"며 "사람의 가치, 복지, 역사, 문화, 환경에 남긴 공은 굉장히 크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다만 어제도 말씀드렸듯 과오라고 하면 아무런 설명과 해명 없이 갑자기 떠난 것, 그렇게 된 이유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 우리 사회가 성찰해야 한다"며 "정치개혁, 언론개혁, 검찰개혁이 중요하고, 이런 희망을 주는 인물이 이렇게 떠나는 비극이 반복되면 안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