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외국인 노동자 전원 22일까지 코로나 검사" 행정명령

경기 동두천시 중앙도심공원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내외국인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경기 동두천시 중앙도심공원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내외국인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경기도에서 외국인 노동자를 1명이라고 고용한 사업장은 오는 22일까지 무조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외국인 고용사업주 및 외국인 노동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지난달 중순 남양주 플라스틱 공장을 시작으로 동두천과 여주, 광주, 평택, 안성 등에서 외국인 노동자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이 부지사는 "이번 행정명령은 집단감염 확산을 신속히 차단해 외국인 노동자와 사업주, 도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1인 이상 외국인 고용 사업장·불법 체류 외국인도 대상

행정명령 대상은 1인 이상 외국인을 고용한 사업장 2만 5000여 곳에 근무하는 외국인노동자 8만 5000여명이다. 
불법 체류 외국인(미등록 이주민)도 검사 대상이다. 현재 도내 불법 체류 외국인은 10만명으로 추정된다. 경기도는 불법체류 외국인도 행정명령 기간에 진단검사와 격리치료에 응하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앞서 법무부도 지난해 5월 집중 방역 기간에는 불법체류 외국인 단속을 유예하는 한편, 외국인을 고용하고 있는 사업주의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고용 중인 불법체류 외국인에게 코로나19 검진을 받게 하면 이후 단속에 적발돼도 고용주에게 범칙금 감면 등의 배려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단, 지난달 15일 이후 진단검사를 받은 외국인 노동자의 경우 이번 행정명령 대상에서 제외된다. 
 

가까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무료로 검사 가능  

진단검사는 사업장 주소지나 외국인 노동자가 거주하고 있는 곳 중 가까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받으면 된다. 검사비는 무료다. 검사소 방문 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위반으로 감염병이 발생하면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 비용에 대해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이 부지사는 "잠재적인 감염경로 차단으로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인 만큼, 방역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