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쪽방촌 토지건물주 "직원들 투기하는 LH와는 사업 못 해"

지난달 7일 서울 동자동 후암특별계획구역 1구역 1획지와 일대. [연합뉴스]

지난달 7일 서울 동자동 후암특별계획구역 1구역 1획지와 일대. [연합뉴스]

 
공공주택지구사업이 추진되는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일대의 토지·건물 소유주들이 8일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규탄하며 재차 반발했다.
 
동자동 주민대책위원회는 이날 LH 용산특별본부 앞에서 입장문을 발표하며 "땅 주인 동의 없이 강제로 토지를 빼앗아가 공공임대주택을 짓고 쪽방촌 주민들에게 제공한다고 한다. 내 땅에 아파트가 생기는데 거기에 나는 못 들어간다고 한다"며 이같이 반발했다. 
 
오정자 주민대책위원장은 "LH 내부는 현재 투기가 일어나고 있는데 그 업체하고 같이 일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부정이 많은 LH에서 어떻게 쪽방촌 사업을 같이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동자동 주민대책위의 전신은 후암특별계획1구역(동자) 준비추진위원회로, 동자동 쪽방촌 토지·건물 소유주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서울시와 용산구는 동자동의 새로운 정비 사업 계획을 발표하기로 하고 용역 중이었는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모든 과정과 절차를 무시한 채 자기들 마음대로 공공주택지구 사업을 하겠다고 일방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공주택지구 사업이 취소돼야 한다며 인근 토지·건물 소유주들의 대책위 가입을 독려하고 청와대·국토부·서울시·용산구 등에 민원을 넣으며 1인시위를 할 계획이다.
 
국토부가 지난달 발표한 동자동 공공주택지구 사업은 서울역 쪽방촌 일대 4만7000㎡에 공공주택 1450호, 민간분양 960호 등 총 2410호의 주택을 지어 기존 쪽방촌 주민들을 공공임대주택에 재정착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업시행자는 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