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문가 회의서 ‘만 65세 이상 AZ백신 접종 가능’ 결론”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뉴스1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만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보류됐던 만 65세 이상 노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3월말 시작될 전망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8일 브리핑에서 AZ백신 만 65세 이상 접종과 관련 “지난주 저희가 코로나19 백신 전문가 자문회의를 진행했고, 자문회의에서 전문가들에게 그 당시(만65세 이상 접종 보류 결정)에 제기됐던 유효성에 대한 근거 부족(했던 부분)은 영국 자료 등으로 충분히 접종을 할 수 있다라는 의견을 받았다”라며 “그런 의견들을 반영해서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결정하겠다”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 AZ백신의 고령층 효과에 대한 근거 데이터로, 최근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실제 접종 후의 효과에 대한 평가 데이터들이 발표 됐다”라며 “당초 65세 이상의 접종 유효성에 대한 근거들이 확보가 되면 접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씀드렸다. 그러한 근거가 좀 더 추가로 제시됐기 때문에 이번 주 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어서 해당 내용에 대한 심의를 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정부는 지난달 유럽을 중심으로 AZ백신의 고령층 효과 논란이 일자 1분기 최우선 접종 대상자에서 65세 이상을 제외했다. 이달 말 미국에서 나오는 임상 결과를 본 뒤 재검토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먼저 접종을 시작한 영국에서 AZ백신이 고령층에서 중증 예방 등의 효과를 낸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고령층 접종을 제한했던 프랑스ㆍ독일 등이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그러자 정부도 AZ백신 고령층 접종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바꾼 것이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정재훈 가천대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AZ백신에 대한 논란은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아니고 65세 이상에 대한 효과의 근거가 부족하다는 논란이었다. 그런 논란은 영국에서 수백만 명 단위의 대규모 데이터가 나오면서 일단락된 상태다. 외국 정부도 65세 이상에 대한 사용을 적극적으로 고려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 현황.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백신 접종 현황.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정 청장은 “지난번 65세 이상이라 접종이 보류된 (요양병원ㆍ요양원의) 입소자 또는 입원 환자 그리고 종사자 숫자가 37만 명 정도다. AZ 백신 접종이 결정되면 코백스 물량이 3월에 들어올 예정이고, 또 2차 접종에 대한 물량도 현재 보유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점을 고려해서 접종계획을 가능한 한 빨리 수립해서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달 말 AZ백신으로 요양병원 등의 고령층 접종을 시작하고 내달부터 65세 이상 일반 국민 접종도 시작할 계획이다. 연령이 높은 순서로 맞게 될 가능성이 크다. 질병청에 따르면 이달에 AZ백신 35만명분, 4~5월 70만명분이 나눠 들어온다. 또 화이자 백신은 3월 50만명분, 4~6월 300만명분이 순차적으로 들어온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