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학창시절 성폭행 가해자, 연예인 아냐” 해명

AOA 출신 권민아. [사진 일간스포츠]

AOA 출신 권민아. [사진 일간스포츠]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학창시절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고 폭로한 가운데 가해자가 연예인이나 공인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권민아는 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통해 “성폭행 가해자가 당시 부산에서 이름을 들으면 알만한 유명한 일진, 조폭이었다”며 “연예인이나 셀럽처럼 이름을 대면 온 국민이 알 만한 사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민아는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한 뒤 “실명 거론해도 뭐 가해자인데”라며 “그냥 일진 중에 유명했던 사람이고 지금은 뭐하고 사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마주친 것이었다”며 “유명인이라고 기사가 나오는 바람에 아무 관련없는 사람이 거론돼 잘못될까봐 다시 정확하게 얘기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권민아는 같은 공간에 “집안 형편이 어려워 중학교때부터 ‘내 용돈을 직접 벌자’는 생각으로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학생 신분으로 알바를 하다보니 주위에 소문이 안 좋게 돌았고 시비를 당하는 일도 잦았다. 집단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권민아는 “한 번은 친구가 어디를 간다고 하길래 걱정돼서 말리다가 같이 가주기로 했다”며 “친구와 같이 간 빈 집에서 한 두살 위의 오빠에게 맥주병으로 몇시간 동안 맞은 적이 있다”고 했다.  
 
이어 “걷어 차이고 주먹으로 맞고 그러고도 계속 일어났다”며 “죄송하다고 말하라는데 죄송한 게 없어서 하지 않았더니 계속 맞았다. 뒤에는 또다른 남학생들이 부동 자세로 서있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학생 때였는데 이름을 들으면 누구나 알 정도로 유명한 사람이었다”며 “지금도 이름과 얼굴이 기억이 난다”고 했다. 해당 발언 이후 가해자가 연예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권민아는 “맞고 성폭행도 당했다. 나가는 길에 잘 걷지를 못해서 기어가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없이 당한 게 너무 화가나서 사과하라고 했더니 자기 잘못 인정하고 사과를 하더라”며 “그때는 부모님이 아시면 더 큰일이 벌어질 것 같아서 신고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권민아는 “그런 상황에서 일은 또 해야해서 독하게 살았던 것 같다”며 “주눅들지 않고 싸울 수 있으면 싸웠다. 그러다 부산에서 도망치듯 서울로 올라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생각해 보면 어떻게 견뎠을까 싶다”며 “그 당시에 신고해봤자 저 혼자 또 싸워야 될 것 같았다.  그 이후로 단단해졌고 웬만한 일에는 잘 안 무너지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권민아는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 일부 멤버를 '방관자'라 거론하며 자해한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 일로 지민은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