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검찰, LH 수사 노하우·기법 경찰과 유기적 협력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법무부·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법무부·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 사태에 대해 검찰을 언급하며 경찰과 유기적 협력을 당부했다고 청와대가 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법무부와 행정안전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마무리 발언에서 검찰을 거론하며 "검찰도 수사 노하우·기법·방향을 잡기 위한 경찰과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며 "검찰-경찰은 보다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검·경이 수사권 조정에 입장차를 보이는 상황을 언급하며 "수사권 조정 과정에서는 두 기관이 입장이 다를 수 있었겠지만, 이제는 유기적 협력으로 국가 수사기관의 대응역량을 극대화해야 한다"며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은 수사권 조정을 마무리 짓는 중요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LH 투기 의혹 사건은 검-경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한 첫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투기 의혹의 일단이 드러난 상황이라 개인의 일탈인지 구조적 문제인지 예단하기 어렵다"면서도 "검-경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재차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 합동조사단이 이번 LH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합동조사단이 광범위한 조사를 하고 있지만, 조사를 먼저하고 수사는 뒤에 할 필요가 없다"며 "조사와 수사는 함께 갈 수밖에 없다. 경찰 국가수사본부(국수본)가 발 빠르게 수사를 병행하고, 합조단 조사 결과는 그때그때 국수본에 넘기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