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尹지지율 일시적…반기문·고건도 그랬다가 중도사퇴"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주자 지지율 급등과 관련해 "총장직 사퇴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본다"며 의미를 축소했다.
 
진 의원은 이날 오후 tbs 라디오 '이승원의 명랑시사'에서 "총장직을 버리고 나오니까 '이제 정치를 할 모양이구나' 이렇게 생각한 국민들이 일시적으로 지지를 보내 준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사례를 봐도 알 수 있다. 반기문 전 UN 총장이나 고건 전 총리도 공직에 있을 당시에는 높은 인기와 지지율을 구가했는데 정치 행보에 뛰어들자마자 검증이 시작되면서 그냥 중도에 사퇴해야 할 정도가 되지 않았나"고 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도 처음 등장해 새 정치를 주장했을 때 우리 국민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지만,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한 양치기 소년 같은 존재가 돼버리고 마니까 지금 지지율이 나오고 있지 않다"며 "현직에 있을 때 받았던 후광효과가 본격적인 정치무대에 들어서게 되면서 사라지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 "(윤 전 총장의 사퇴가) 야권에 더 많은 혼란과 분란을 야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야권의 이렇다 할 대권주자가 없어 도토리 키 재기 같은 상황인데 윤 전 총장 같은 분이 높은 지지율을 보이며 등장한다면 야권의 대권후보들은 심기가 복잡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는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장 중요한 것은 정확하게 사건의 진상을 드러내서 처벌하고 또 책임을 붇는 일이 중요하다"며 "그 일은 국토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인데, 그런 상황에서 장관이 공석이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변 장관이) LH 사장이었다는 이유만으로 무슨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거나 책임을 져야 한다거나 하는 그런 의미가 아니다"며 "조사 과정에서 LH 사장으로서 부적절한 어떤 직무수행이 있었거나 직무수행 과정에서 대단히 미흡했다거나 하는 점들이 드러나서 명백하게 책임져야 할 상황이 온다면 그에 대해선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했다.
 
검찰 수사 필요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검경수사권 조정으로 새로운 형사사법시스템을 부정하는 발언"이라며 "중대범죄 6개 사항에 대해서는 검찰이 여전히 수사권을 가지고 있지만 현재 드러난 LH 투기 의혹 사건은 검찰이 수사해야 될 대상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