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LH본사·직원 13명 자택 동시 압수수색…67명 투입

 
경찰이 ‘LH임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 수사와 관련,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등에 대해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9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수사관들을 경남 진주 LH 본사로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연합뉴스

 
압수수색은LH본사뿐 아니라 경기 과천의 LH과천의왕사업본부, 광명의 LH광명시흥사업본부 등 3개소와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 13명의 자택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수사관은 포렌식 요원 등을 포함해 모두 67명이 투입됐다.

 
과천의왕사업본부에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 중 3명이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고 광명시흥사업본부는 투기 의혹이 불거진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이와함께 경찰은 피의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