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의 양지' 배우 이지은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사진 드라마 장면 캡처.

사진 드라마 장면 캡처.

1990년대 인기 배우 이지은(52)이 숨진 채 발견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오후 8시쯤 서울 중구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씨가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지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이씨는 함께 지내던 아들이 입대한 후 홀로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1994년 SBS '좋은 아침입니다'에서 모델로 데뷔한 이씨는 1995년 영화 '금홍아 금홍아',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영화 '파란대문'(1998년), '세기말'(1999년)에 출연한 이후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