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 낚는 순간 '덥석'…2.5m 배고픈 악어가 덮쳤다 [영상]

낚시로 잡은 상어를 중간에 가로채는 2.5m 크기의 악어. 유튜브

낚시로 잡은 상어를 중간에 가로채는 2.5m 크기의 악어. 유튜브

제프 트루트윈과 냇 바네스는 호주 서부 윈드햄에서 낚시를 하던 중 어린 상어를 낚았다. 하지만 곧이어 2.5m 크기의 대형 악어가 다가와 상어를 덥석 물었다. 잠시 줄다리기가 이어졌지만 이내 낚싯줄이 팽팽해지더니 줄이 끊어지고 악어는 상어와 함께 사라졌다.  
 
어린 상어를 낚시로 잡는 순간, 거대한 악어가 덥석 물고 사라졌다. 유튜브

어린 상어를 낚시로 잡는 순간, 거대한 악어가 덥석 물고 사라졌다. 유튜브

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유튜브 동영상이 게시됐고 호주 지역 언론은 이들의 사연을 소개했다.  
 
트루트윈은 "우린 몇 시간 동안 낚시를 하고 있었다. 30년 동안 야생동물을 촬영하고 평생 이곳에서 악어를 봤지만 이렇게 교감을 나눈 것은 처음"이라며 "이렇게 강한 녀석을 이렇게 가까이서 보게 돼 놀랍고 충격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들은 악어를 순순히 보내주었다. 그는 "배고픈 악어가 그냥 지나갈 리 없지 않은가"라고 설명했다. 악어는 강둑으로 상어를 가져가 배를 채웠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