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의 양지' 이지은 자택서 사망…아들 입대후 홀로 생활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로 이름을 알린 배우 이지은. [사진 KBS]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로 이름을 알린 배우 이지은. [사진 KBS]

1990년대 인기 배우 이지은이 세상을 떠났다. 50세. 9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오후 8시쯤 서울 중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가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유서나 타살 흔적 등이 발견되지 않아 유족과 논의 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이지은은 1994년 SBS ‘좋은 아침입니다’에서 모델로 데뷔했다. 그해 KBS2 드라마 ‘느낌’에서 김민종 상대역을 맡으면서 배우로서 커리어를 시작했다. 당시 특이한 패션과 화장으로 주목받았다. 일본어에 능통해 일본인이라는 오해를 받기도 했으나 호세이대 일문학과를 졸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욱 화제를 모았다.  
 
95년 KBS2 ‘젊은이의 양지’에서는 남장여자 소매치기 역할을 맡아 중성적인 매력을 뽐냈다. 하희라를 제외하면 이종원ㆍ배용준ㆍ박상아ㆍ전도연 등 주연 배우 대다수가 신인이었으나 모든 캐릭터가 고루 인기를 얻으면서 시청률 62.7%를 기록했다. 당시 톱스타였던 김희애ㆍ김혜수ㆍ이영애 등이 총출동한 MBC ‘사랑과 결혼’과 맞붙어 압승을 거뒀다.  
 
영화 '금홍아 금홍아'의 한 장면. [중앙포토]

영화 '금홍아 금홍아'의 한 장면. [중앙포토]

영화 ‘금홍아 금홍아’(1995)로 청룡ㆍ대종상 등 굵직굵직한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휩쓸면서 배우로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천재 시인 이상 역의 김갑수, 곱추 화가 구본웅 역의 김수철과 삼각관계 로맨스를 그린 시대극에서 기생 금홍 역을 맡아 호평받았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 ‘파란 대문’(1998) 등에서 파격 연기를 선보이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2000년 벤처사업가 이진성씨와 결혼하면서 KBS2 ‘해신’(2004)을 끝으로 작품 활동을 중단했다. 이진성씨는 98년 인터넷 광고사이트 보물찾기로 출발한 1세대 벤처 대표주자였으나 버블 붕괴와 함께 퇴장했다. 두 사람은 2003년 어린이 전용 미용실 사업에 뛰어들기도 했다. 이지은씨는 아들 입대 후 홀로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