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준호 "오세훈, 가족땅 개발지구 관여 의혹" vs. 吳 "10년 전 소명"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비서실장인 천준호 민주당 의원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가족땅이 개발지구로 지정되는데 오 후보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오 후보는 이에 대해 "이미 10년 전 한명숙 당시 서울시장 후보가 제기했다가 망신 당한 소재"라며 역으로 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천 의원은 9일 기자회견에서 서울도시주택공사(SH)로부터 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는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고 같은 해 10월 오 후보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약 1300평의 땅이 포함된 이 지역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SH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오 후보 가족과 처가는 2010∼2011년 이 땅을 넘기는 대가로 SH로부터 36억5000만원 가량을 보상금으로 받았다. 평당 약 270만원으로,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전(2008년 1월∼2009년 6월) 인근 땅 토지거래가가 평균 100만원 내외인 점을 고려하면 2∼3배의 이익을 본 것이라고 천 의원은 설명했다.
 
천 의원은 또 이 땅이 상속받은 토지라면서 "정황상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이 처분이 쉽지 않은 가족의 상속 토지를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SH에 넘긴 것이 아닌가 합리적 의심을 해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가 과거 가족의 땅을 처분하기 위해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에 개입했다면 이는 서울시장의 권력형 땅투기 행위로 중대범죄"라며 "시장 선거에 나서기에 앞서 이 같은 투기 의혹부터 제대로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페이스북 캡처]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페이스북 캡처]

 
오 후보는 이에 대해 이미 10년 전에 해명이 된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그는 페이스북에 "10년 전에 한명숙 후보가 문제제기 했다가 망신당한 소재"라며 "정책선거를 자유당 말기 흑색선거 수준으로 치르려는 박영선 후보의 행태를 보니 정말 다급해진 모양"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는 2010년 배포된 해명자료를 다시 올리며 "배우자와 처가쪽 친인척의 땅은 1970년 장인의 사망으로 상속된 땅이고, 시장 취임 전인 2006년 3월 국민임대주택예정지구에 편입된 것이 2009년 법개정에 따라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라며 "그린벨트 해제와 지구지정의 결정은 서울시가 아닌 정부(국토부)에 있다"고 밝혔다. 
 
또 당시 해당 사안에 대해 잘못된 보도를 했던 언론사의 정정보도 기사도 게시하며, "박영선 후보는 즉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