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 이미지·영상 공개

기아가 9일 전용 전기차 EV6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 기아]

기아가 9일 전용 전기차 EV6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 기아]

 
기아자동차(기아)가 첫 전용 전기차의 이름을 'EV6'로 정했다. 지금껏 프로젝트명 'CV'로만 알려진 차량으로 전기차를 뜻하는 'EV'에 숫자만을 붙인 직관적 이름을 택했다.
 

티저 영상 공개…전체 공개는 이달 말 

기아는 9일 EV6의 맛보기(티저) 영상, 이미지를 공개했다. 차량 앞쪽을 살펴보면 새 로고와 함께 헤드라이트의 주간 주행등(DRL)이 매끈하고 날렵하게 디자인됐다. (아래사진 참조)
 
EV6의 헤드라이트 부분.

EV6의 헤드라이트 부분.

 
차량 뒷쪽에는 디지털을 상징하는 점자 형태의 발광다이오드(LED)에 EV6라는 차명이 새겨져 있다. (아래 사진 참조) 
 
기아가 9일 전용 전기차 EV6 이미지를 공개했다.[사진 기아]

기아가 9일 전용 전기차 EV6 이미지를 공개했다.[사진 기아]

 
EV6는 현대차가 최근 공개한 '아이오닉 5'와 마찬가지로 납작한 스케이드보드 형태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제로백은 3초대로 알려져 있으며 양산은 화성 공장에서 한다. 기아는 이달 말 온라인으로 EV6를 전 세계에 공개한다. 앞으로 기아는 EV에 숫자만을 붙인 이름의 전기차 모델 7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카림 하비브 기아 디자인담당(전무)는 “EV6는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면서 시간적 여유와 영감을 주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대담하면서도 독창적, 창의적 모빌리티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