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吳 연설때 가족과 울었다…면담 신청할 것"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 측이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8일 오세훈 시장이 '피해자 복귀를 잘 챙기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피해자는 김 변호사를 통해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들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며 “잊지 않고 말씀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심경을 전했다. 
 
피해자 측은 지난달 17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상황에서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란 두려움이 든다”고 호소했다. 기자회견 후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했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민주당 의원은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하차했다. 
 

오세훈 “업무 복귀할 수 있게 챙기겠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 되자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살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 되자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살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피해자는 현재 휴직 상태다. 오 시장은 당선이 확실시된 이 날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을 찾아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 시장의 성희롱이었다. 피해자분이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며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잘 챙기겠다.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