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재보선 다음날…MBC 날씨 영상에 "속상하지만 괜찮아"

4·7 재보궐선거 다음 날인 8일 MBC가 운영하는 날씨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 '속상하지만 괜찮아'라는 제목이 논란이 되자 현재는 삭제됐다. 사진 유튜브

4·7 재보궐선거 다음 날인 8일 MBC가 운영하는 날씨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 '속상하지만 괜찮아'라는 제목이 논란이 되자 현재는 삭제됐다. 사진 유튜브

 
4·7 재보궐 선거 이튿날 MBC가 운영하는 날씨 유튜브 채널에 ‘속상하지만 괜찮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돼 논란이 일고 있다. 관계자들은 “정치적 의도는 없었다”고 연이어 해명했다.
 
8일 MBC의 날씨 유튜브 채널 ‘오늘 비와?’에는 ‘속상하지만 괜찮아…봄이야’라는 제목의 출근길 날씨 영상이 게재됐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대체 무엇이 속상하다는 뜻이냐”며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전날 치러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큰 차이로 승리했다는 결과가 나온 직후여서 “오세훈 후보가 당선됐다고 속상하다는 것이냐”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보통 100여개의 댓글이 올라오던 다른 영상과는 달리 1500개 넘는 댓글이 달리고, 3200여개의 비추천이 눌리자 채널 운영자는 제목을 ‘완연한 봄’으로 수정했다. 이어 댓글을 통해 “자칫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제목을 붙인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상캐스터가 아침 방송을 맡은 지 나흘째밖에 안 돼 방송이 매우 불안정하다. 오늘 첫 번째 방송에서 유독 실수가 잦아 본인의 날씨 방송에 속상한 점이 있었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방송을 진행한 박하명 기상캐스터 역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늘 날씨 멘트를 정말 정성껏 준비했는데 통으로 까먹고 제대로 버벅거려서 너무 속상한 날이었다”며 “오해가 없으셨으면 한다. 저는 그 어떤 정치 성향도 표하려는 뜻이 없었다”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비판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이내 해당 영상은 삭제됐다. 이후 다른 기상캐스터들이 진행한 날씨 영상이 채널에 올라왔고, 여기엔 ‘꺄~ 봄이다’ ‘봄 날씨 너무 좋아 포근~’ 등의 제목이 달렸다. 하지만 해당 영상들에도 “살다 살다 기상 예보하면서 정치색 드러내는 건 처음 본다” “공정해야 할 공중파 방송에서 과반수의 시민을 우롱해놓고 영상 지우면 끝인가” “다른 기상캐스터가 오늘 기분 우울하다고 하면 ‘우울해도 괜찮아’ 이런 제목을 달아주나” 등의 댓글이 계속 달리고 있다.
 
이에 대해 MBC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속상하다는 뜻이었다”며 “벚꽃은 예쁜데 놀러도 못 가고 얼마나 속상하냐”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이 정치적으로 해석해서 놀랐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