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난다"로 제재, 페라가모 진원지…김어준에 쏠린 눈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자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해 온 방송인 김어준씨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공장은 이번 선거에서 오세훈 후보에게 불리한 편성을 했다는 편향성 논란이 이어졌다. '#1합시다' 캠페인, '생태탕집' 아들 인터뷰 등이 대표적이다. 오 시장이 당선되면서 서울시의 재원으로 운영되는 TBS가 진행자를 교체할 것인지, 개편 등의 변화가 있을지 등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뉴스1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뉴스1

김어준 “마지막 방송? 어렵다”  

온라인에서는 “김어준 쫓겨나나” “TBS와 서울시 관계 어떻게 되는 거냐” “이번 주가 마지막 방송이냐”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선거 당일인 7일 오 시장 당선 가능성이 커지자 김씨가 진행하던 개표방송에는 “실직1일 전” “방 빼” “집에 가라”는 등의 실시간 문자가 올라오기도 했다.
 
8일 오전 김씨는 뉴스공장을 진행하며 “막방(마지막 방송)이길 바라는 분들이 많을 텐데 그게 어렵다. TBS 사장도 방송 내용 개입 못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당선자 덕분이다. TBS를 서울시 홍보방송으로 인식해 방송 개입이 많았고, 방송이 독립되도록 구조가 만들어져 TBS도 재단으로 독립이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 김어준의 뉴스공장]

[사진 김어준의 뉴스공장]

“냄새가 난다” 등으로 방통위 제재

2016년 방송을 시작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지난해 서울 수도권 라디오 청취율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청취율이 높은 이유이기도 했다. 뉴스공장은 2016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6건의 법정 제재를 받았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겨냥해 진행자인 김씨가 “냄새가 난다”며 배후설을 제기한 내용 등이다.
 
이번 4·7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선 100만 구독자 만들기 캠페인('#1합시다')를 벌여 사전 선거운동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일에는 오 후보가 2005년 내곡동 처가의 땅 측량 현장에 갔다는 의혹과 관련, 인근에 있던 생태탕집 주인과 아들의 인터뷰를 내보냈다. ‘하얀 면바지와 페라가모 구두’의 진원지였다.
 

오 시장, “다만, 교통정보를 제공하시라” 

TBS와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는 오 시장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적이 있다. 지난 2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시장이 되면 바로잡을 건 잡아야 한다. (TBS에) 예산 지원을 안 하는 형태가 될 수도 있고, 언론답게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보도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드는 것이 가장 원칙적인 대응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지난달에는 “김씨가 계속 진행해도 좋다. 다만 교통정보를 제공하시라”고 꼬집었다.
 
TBS는 서울시 소속 기관이지만 지난해 2월 미디어재단으로 독립했다. TBS의 올해 예산 515억원 중 375억원이 서울시 출연금이다. 다만, 예산 편성권이 있는 서울시의 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예산이나 인사에서 서울시장이 직접 영향을 미치기 어려운 구조다. 

관련기사

사진 TBS '김어준의 개표공장'.

사진 TBS '김어준의 개표공장'.

편향성 시정이냐, 자율성 보장이냐 

정치적 편향성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지만, 언론의 독립과 편성의 자율,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박종민 경희대 미디어학과 교수는 “TBS는 공기업으로 이윤 추구와 공익을 동시에 추구해야 하므로 적절한 균형을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사마다 정치색은 조금씩 갖고 있다. 다양한 입장과 관점을 포용하는 민주주의 자유 시장 안에서 TBS도 마찬가지로 존중받아야 한다”며 “언론의 자유도 보장돼야 하므로 정치적 관점이 다르다는 이유로 통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유홍식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 청취율 1위를 기록했는데, 이를 없앤다면 편성의 자율권을 침해해 갈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중립적인 걸 요구하지만, 이미 정치적 양극화가 도드라져 프로그램을 없앤다고 해도 문제가 다 해결될 것 같지는 않다”며 “청취자마다 정치적 지향점이 다르기 때문에 진행자를 각기 다르게 평가할 수 있다. 개인적 의견이나 성향에 안 맞는다는 이유로 폐지나 예산 삭감을 하라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