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선거 다음날 6인과 술자리…"5분 있다 나왔다" 해명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5인 이상 집합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우 의원은 이날 저녁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4명이 앉아있던 테이블에 동행인과 함께 합석해 술과 음식을 먹었다. 이는 매장에 있던 다른 사람이 6명이 함께 앉아 있는 장면을 촬영해 한 매체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보도 이후 우 의원은 연합뉴스에 “지나가는데 '우상호를 좋아한다'며 앉아서 한 잔 받으라고 해서 5분 있다가 나왔다”고 해명했다.
 
앞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에 나섰던 우 의원은 박영선 후보에게 큰 격차로 패해 본선 레이스에 오르지 못한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