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51% 박영선 지지 “우리가 어떻게 보수 정당 뽑나”

40대가 현 정부에 가장 우호적이라는 사실은 지난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다시 입증됐다. 방송 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를 세대별로 나눴을 때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지지율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에 앞선 건 40대(박영선 49.3%, 오세훈 48.3%)가 유일했다.
 
세대에 성별 변수를 더하면 40대 남성의 박 후보 지지 경향이 확연했다. 40대 여성(박영선 47.8%, 오세훈 50.2%)은 오히려 오 시장 지지율이 더 높았는데, 40대 남성은 박 후보 51.3%, 오 시장 45.8%로 전 세대·성별을 통틀어 유일하게 박 후보 지지율이 50%를 넘겼다.
 
서울 25개 자치구를 빨갛게 물들인 정권 심판론이 유독 40대만 피해간 이유는 무엇일까.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40대는 대학생과 사회 초년병 시절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경험했고, 정권 탄생에도 일조한 세대”라며 “이후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거치며 진보 정치에 대한 부채 의식이 형성됐고, 박근혜 탄핵 등을 통해 보수 진영에 대한 비토 정서도 굳건해졌다”고 분석했다. 엄 소장은 “40대는 의정부 여중생 장갑차 사망 사건, 광우병 파동, 국정농단 사태에서 모두 촛불을 든 세대로 ‘우리가 어떻게 보수 정당을 뽑냐’는 여론이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박동원 폴리컴 대표는 “40대는 이번 정권의 주축인 386세대의 정신을 동경하는 반면 보수에 대해 거부 반응이 강하다”며 “40대 상당수가 현재 기업·노조 등 직장에서 기득권으로 자리 잡았는데, 일종의 ‘같은 편’인 현 정부가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켜준다는 인식도 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40대는 문재인 정권에서 가장 많은 혜택을 본 세대”라며 “특히 40대 직장인들은 52시간 근무, 주5일제 등에 더해 자녀 육아 등 각종 복지 정책의 수혜를 가장 크게 봤다. 다른 세대에 비해 만족감이 크다는 점이 배경일 것”이라고 말했다. 취업 문턱을 넘지 못했거나 내 집 마련이 어려운 20·30세대, 자녀와 은퇴 문제에 시달리는 50·60세대에 비해 40대의 경우 가정과 사회에서 느끼는 압박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기 때문에 정권심판론이 작동하지 않았다는 해석도 있었다. 
 
손국희 기자, 김보담 인턴기자 9ke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