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AZ 덕 봤다, 국내 요양병원 감염·사망 확 줄어

경기도 남양주시 현대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한 지 14개월째다.  
 
1월 3차 대유행 때는 중환자(일부 준중증 포함)가 30여 명에 달해 중환자실(25개)이 꽉 찼다. 8일 현재 중환자실에는 4명밖에 없다. 이들을 포함해 19명이 입원해 있는데, 약 두 달째 입원환자가 15~20명에 머무른다.
 
AZ 백신 당초 접종 계획

AZ 백신 당초 접종 계획

관련기사

김부섭 원장은 “코로나19의 양상이 달라졌다”고 말한다. 그는 “지난해 12월~올 1월보다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는 환자가 크게 줄었다. 70, 80대 초고령환자가 별로 없고 주로 60대 이하가 입원한다”며 “그때보다 환자 연령이 10년 이상 젊어졌고, 사망자도 잘 생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요양병원·요양원 등의 코로나19 환자 발생이 크게 줄었다. 일일 확진자 중 요양병원·요양원 등의 비율이 지난 2주간 1.8%에 불과하다. 1~2월 평균 8~9%, 특히 2월 중순 27.3%와 비교하면 매우 낮다. 60대 이상의 비율도 1월에는 30% 넘는 날이 많았으나 8일은 21%였다. 하루 사망자도 1월 약 13명에서 최근에는 2~4명으로 줄었다.
 
지난 1월 18일 이후 하루 300~5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온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1월 500명과 3월 중순 이후 500명은 다르다”고 말했다. 확진자는 비슷하지만 최근의 위중·중증 환자, 사망자가 적다. 1월 18~27일 위중·중증 환자가 300명 안팎이었으나 최근에는 100명 선이다.  
 
나라별로 다른 AZ 백신 접종 연령 지침.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나라별로 다른 AZ 백신 접종 연령 지침.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전문가와 일선 현장에서는 2월 26일 접종을 시작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효과로 본다. 이 백신이 혈전 때문에 논란에 휩싸였지만 효과가 있는 건 분명하다. 유럽의약품청(EMA)이 7일 “AZ 백신과 혈전증의 연관성이 있다”면서도 “효과가 있고 이득이 위험보다 훨씬 크다”고 권고했다. 김부섭 원장은 “AZ든, 화이자든 간에 1차 접종만 해도 2주 후 거의 다 항체가 생긴다고 한다. 요양병원·요양원의 백신 접종 효과가 충분해 중증환자나 사망자가 준 것 같다”고 분석한다.
 
특히 65세 미만의 요양병원·요양원 종사자가 외부에 오가면서 바이러스를 입원 환자에게 퍼뜨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들의 대부분(88~92%)이 1차 접종을 완료한 게 감염 감소 효과를 내고 있다고 한다.  
 
김윤 서울대의대 의료관리학과 교수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원 같은 코로나19 취약시설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고, 이달 1일부터 75세 이상 노인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면서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라며 “미국이 확진자가 늘지만 사망자가 줄어드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sssh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