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나눠 먹기 논란 안돼…최고위원 전당대회서 뽑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 중 한명으로 꼽히는 홍영표 의원은 4·7 재보선 패배 이후 지도부 총사퇴로 집단 공석이 된 최고위원 선출을 전당대회를 통해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앙위원회에서 최고위원들을 선출하게 되면 대권, 당권 주자 대리인들의 '나눠 먹기 논란' 등이 불거질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두고두고 갈등의 불씨로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당대회를 통해 최고지도부를 구성하는 일은 단순한 권력다툼이 아니다"라며 "당원들과 함께 지킬 것과 버릴 것을 규명하고 당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방향에 총의를 다지는, 집단지성이 작동하는 과정이다. 그 결과로 정통성 있는 지도부가 들어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당이 어려운 때이다. 이럴 때일수록 원칙을 지키고 질서 있게 당을 수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민주당은 지도부 총사퇴로 궐석이 된 최고위원을 당헌·당규에 따라 중앙위원회에서 선출하기로 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당원들의 뜻이 더 폭넓게 수렴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김용민·박주민·이재정 의원 등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적으로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