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애플카 미공개정보 이용 의혹 현대차 임원 조사

현대자동차 임원들이 애플카 공동개발과 관련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매한 의혹에 대해 금융당국이 본격 조사에 착수한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정경.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정경. [연합뉴스]

11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관련 사안에 대한 심리를 진행한 한국거래소는 혐의와 관련된 의심 정황을 금융위원회에 통보했다. 금융당국은 이런 심리 결과를 토대로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이나 금융감독원을 통해 해당 사건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불공정거래 사건은 거래소의 모니터링과 심리 절차에서 혐의점이 발견될 경우 금융당국 조사 단계로 넘어가게 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통상 거래소에서 심리 결과를 통보해오면, 내부 절차에 따라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이나 금감원에 배정해 조사를 진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8일 현대차의 주가는 애플카 공동 개발 소식에 급등해 52주 신고가를 경신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다 2월 8일 현대차가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한 뒤 주가가 하락했다. 
 
이 과정에서 현대차 임원 12명이 주식 급등기에 주식을 처분한 사실이 알려지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게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됐다. 이들이 처분한 주식은 총 3402주로, 처분액은 8억3000만원이다.  
  
금융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상당 시간이 걸릴 수 있다. 금융당국의 조사 기간은 사건 착수까지의 대기 시간을 제외하고서도 통상 5~6개월이 소요된다. 앞서 지난 2월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의를 받은 뒤 “문제가 있다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