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자 발길질 송언석 징계 수순… 주호영 “주내 윤리위 회부”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4·7 재보궐선거 개표 당일 당직자 욕설·폭행 논란을 빚은 송언석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는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은 11일 기자들에게 “이번 주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윤리위에 회부하고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알렸다. 
 
윤리위 결정에 따라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의 징계 수위가 정해진다. 최고 수위 징계인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최고위원회의 의결과 의원총회 재적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된다.
 
당 홈페이지에는 제명 등 엄중한 징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조경태 의원은 SNS를 통해 “당에서는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신속하게 송 의원에 대해 윤리위 회부 등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하여 우리 국민의힘 당에 대한 기대 높이에 맞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송 의원은 지난 7일 보궐선거 출구 조사 발표를 앞두고 당사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의 정강이를 여러 차례 발로 찼다. 
 
송 의원은 애초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가 다음날인 8일 뒤늦게 이를 인정하고 당 사무처에 공식 사과문을 보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