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가 한국보수 적장자, 복당 반대라니 참 어이없다"

무소속 횽준표 의원. 오종택 기자

무소속 횽준표 의원. 오종택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대선후보 경선 때 나를 반대하고 다른 후보 진영에서 일하면 되지 한국 보수의 적장자인 나를 굳이 반대할 이유가 있나”고 밝혔다.
 
11일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어이없는 일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자신을 강성보수로 분류하는 것에 대해 “나를 강성보수로 모는 사람들은 눈치보수냐”며 “굳이 따진다면 원칙보수라 할 수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나는 당권에는 관심 없고 오로지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뿐”이라며 “적수공권으로 일어나 아무런 세력 업지 않고 검사, 국회의원, 도지사, 원내대표, 당대표 2번, 대통령 후보까지 해본 사람이 더 이상 무슨 욕심이 있겠나”고 강조했다.
 
이어 “그저 마지막 남은 일은 진충보국(盡忠報國)하는 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