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차 확산 영향에 구직급여 수혜자 역대 최고

신종 코로나아비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구직급여(실업급여) 수혜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아비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구직급여(실업급여) 수혜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 여파로 지난달 구직급여 수혜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3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75만9000명이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구직급여를 받는 사람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던 지난해 7월(73만1000명)보다 많아진 것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도 1조1885억원을 기록, 역대 최대인 지난해 7월 지급금액(1조1790억원)에 근접했다. 
 
구직급여는 고용보험기금으로 실업자에게 정부가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 대부분을 차지해 실업급여로 보통 불린다. 한번 지급하면 통상 4개월에서 최장 9개월까지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3월 구직급여 수혜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한 코로나19 3차 확산 영향이 누적된 것으로 봐야 한다. 다만 3월만 놓고보면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4만9000명으로 지난해 3월(15만6000명)보다는 다소 줄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통상 코로나19가 확산하면 시차를 두고 구직급여 수혜자가 급증했다가 다시 누그러지는 경향이 있다”면서 “코로나19 4차 확산 우려가 남았지만, 지금은 고용이 다시 좋아지는 시기라고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근로자의 고용 상황을 가늠할 수 있는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전년과 비교해 증가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407만9000명으로 코로나19 확산 세가 본격 시작한 지난해 3월(1375만7000명)보다는 25만3000명 늘었다.
 
가입자 수 증가 폭도 확대됐다. 올해 1월에만 해도 지난해 1월과 비교해 가입자 수는 16만9000명 느는 데 그쳤다. 하지만 2월(19만2000명)과 지난달(32만2000명)에는 증가 폭이 더 커졌다. 다만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기저효과 영향도 있다.
 
업종별로 보면 최근 수출 호조에 따른 제조업 분야의 고용보험 가입자 수 증가가 눈에 띈다. 지난달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35만8000명으로, 지난해 3월보다 3만2000명(0.9%) 증가했다.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지난 1월 17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한 데 이어 2개월 연속으로 증가 폭이 커졌다.
 
코로나19 3차 확산 영향에 증가 폭이 크게 줄었던 서비스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도 늘었다. 지난달 서비스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962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6만6000명(2.8%)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지난달 29세 이하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3만명 늘어 3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40대와 50·60대에서도 가입자 수가 늘었지만 30대(-2만7000명)는 감소했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