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中 2공장서 배터리 분리막 생산…전기차 50만대 물량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중국 창저우에서 두번째 분리막 공장 가동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장 가동으로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중국에서만 매년 전기차 50만대에 필요한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중국 창저우에서 두번째 분리막 공장 가동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장 가동으로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중국에서만 매년 전기차 50만대에 필요한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아이이테크놀로지(SK IET)가 중국 강소성 창저우에 위치한 분리막 2공장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SK IET는 SK이노베이션의 소재 사업 자회사다. SK IET는 지난해 11월 상업 가동을 시작한 중국 창저우 1공장에 이어 5개월 만에 창저우 2공장 가동을 시작해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중국 2공장 가동으로 SK IET의 중국 공장 분리막 생산능력은 5.1억㎡로 늘었다. 이는 매년 고용량 전기차 약 50만대에 필요한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는 물량이다. 창저우 2공장 가동으로 SK IET가 한국·폴란드·중국 등에서 확보한 생산능력은 10억㎡를 넘어섰다. SK IET는 분리막 생산능력을 2024년까지 27.3억㎡로 늘릴 계획이다.
 
SK IET는 분리막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시장 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SK IET는 지난해 티어1(Tier1)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점유율 26.5%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티어1은 테슬라·도요타·현대자동차 등 전기차 시장을 이끄는 완성차 업체들을 말한다. 티어1 분리막 시장은 이들 기업에 공급되는 분리막 시장이다. SK IET를 포함해 일본 아사히카세이, 도레이 등 고품질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는 기업이 진출했다.
 
노재석 SK IET 사장은 “성능과 안전성 모두 잡은 프리미엄 분리막을 공급해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며 “독보적인 시장 선두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생산능력과 기술력을 지속해서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