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자가검사키트 진단용 아니다, 보조적 수단으로 이해해야"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시연하고 있다. 면봉으로 콧속에서 검체를 채취, 진단시약에 넣어 판별한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시연하고 있다. 면봉으로 콧속에서 검체를 채취, 진단시약에 넣어 판별한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노래방 등 업종별 맞춤 방역의 필요성을 앞세워 중앙 정부에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주장한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자가검사키트는 진단용 목적이 아닌 보조적 수단이다”고 강조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3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기자설명회에서 “(자가검사키트는) 본인이 직접 검사해 양성인지 음성인지를 보고 양성인 것 같으면 바로 PCR 검사를 받으러 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총괄반장은 이어 자가검사키트는 “방역 수칙을 잘 지키며 하라는 의미에서 보조적 수단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방역 당국은 일부 언론에서 사용하는 ‘자가진단키트’라는 용어를 ‘자가검사키트’로 정정했다. 윤 총괄반장은“진단 목적의 키트가 아니기 때문에 자가진단키트라고 하기보다 ‘자가검사키트’라고 하는 것이 바람직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가검사키트는 검사 방식에 따라 신속항원검사, PCR검사 등으로 나눌 수 있다. 검체 채취 방식도 콧속 채취, 타액 채취 등으로 나뉜다. 윤 총괄반장은“자가검사키트는 본인이 직접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다는 의미로 보면 될 것 같다”며 “선별진료소 등을 방문하기보다 본인이 집에서 한 번 검사하고 싶은 수요도 있을 수 있으니 이런 부분을 고려해 (식약처에서) 허가받은 제품에 한 해 본인이 검사할 수 있도록 대책을 제시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직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자가검사키트 제품은 없다. 방역 당국은 식약처의 허가가 이뤄진 후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활용 지침을 마련해 약국 등에서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