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반복검사해도 불안···吳 '상생방역 핵심' 자가키트 정체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코로나19 자가검사가 관심이다. 서울시가 구상 중인 ‘상생방역’의 핵심으로 떠오르면서다. 서울시는 자가검사 키트를 활용하면, 음성 판정이 나온 고객만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게 가능해 민생-방역 둘 다 잡을 수 있다고 한다. 단체기합식 집합금지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다. 이 과정에서 숨어 있는 코로나19 감염자도 찾을 수 있다. 하지만 방역 당국은 자가검사의 낮은 정확도를 우려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 등의 도움으로 자가검사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자가진단? 자가검사? 정확한 명칭은.
자가검사라는 용어가 적절하다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이다. ‘진단’의 의미에는 의료인, 특히 의사의 판단행위가 포함되기 때문이다. 자가검사 키트의 가장 큰 특징은 피검자가 스스로 검체를 채취한다는 것이다. 현재 코로나19 표준검사로 통용 중인 RT-PCR(유전자증폭)검사 외 신속항원검사 모두 비의료인이 사용해선 안 된다. 
7일 오전 울산 남구 한 초등학교 근처 테니스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과 교사 등 170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뉴스1

7일 오전 울산 남구 한 초등학교 근처 테니스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과 교사 등 170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뉴스1

 
검체채취는.
PCR과 신속항원검사는 면봉을 코안 쪽 깊숙한 하비갑개까지 넣어 점액을 긁는다. 일반인이 이런 검체 채취를 정확히 하지 못한다. 자가검사는 코안 점액을 검체로 많이 쓴다. 아직 국내에는 허가가 이뤄진 키트가 없다. 
 
자가검사 결과는 어떻게 아나.
채취한 검체를 검사하는 방법은 일반적으로 세 가지다. PCR, 항원, 항체다. PCR은 바이러스 유전자를 수천만 배 증폭해 아주 미량이라도 검출이 가능하다. 고가의 중합효소 연쇄반응 장비가 필요한 만큼 진단검사 기법으로는 적합하지 않다. 현장에서 즉석에서 검사결과를 판단하기엔 기계를 쓰지 않는 항원검사가 보다 보편적이다. 항원검사는 검체 내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을 인식해 반응한다. 임신테스트기처럼 간편한 형태다. 자가검사는 30분 내로 결과가 나온다. 항체검사는 혈액 속 항체를 검출해내는 것이다. 우리 몸은 체내에 이물질, 외부 물질이 들어오면 항체를 만든다. 피를 뽑아야 해 자가검사 방법으로는 어렵다. 
 
자가검사 키트 정확도가 낮은데 반복하면 높아지나. 
자가검사 키트를 반복적으로 사용하면 확률적으로 정확도가 조금 더 높아질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하지만 자가검사 키트의 원리는 항원검사다. 검출 한계가 PCR에 비해 낮은 편이다. (올 초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연구팀 연구에 따르면 S사의 신속항원검사키트 제품의 경우 민감도가 PCR 대비 17.5%였다) 반복검사를 한다 해도 정확성이 올라가는 데에는 일정한 한계가 있다. 다만 바이러스 배출량이 좀 더 왕성할 때 검사하면, 정확성은 보다 높아질 수 있다. 하지만 두 번의 검사가 정확히 정확도를 두 배로 올리지는 않는다는 게 전문가 의견이다.
코로나19 검사.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코로나19 검사.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자가검사 키트 활용을 전제로 유흥업소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조치를 완화할 수 있는지.
정부는 신규 환자가 매일 500~600명대 발생하는 상황에서 판단하기 어렵다고 한다. 요양시설, 장애인시설처럼 검사 대상자가 일정하고 주기적인 검사가 가능한 곳을 대상으로 자가검사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이 경우도 PCR의 보조적 수단이다. 코로나19 전파위험이 높은 시설에서 양성일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먼저 선별해내는 목적이라는 의미다. 자가검사 키트의 실험 원리상 가짜 양성, 가짜 음성으로 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