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바꿔치기 맞나…구미3세 친모 변호인, 9일만에 사의

3세 여아 친모로 밝혀진 A씨. 연합뉴스

3세 여아 친모로 밝혀진 A씨. 연합뉴스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으로 구속된 친모 A씨(48)의 변호인이 14일 오전 사임했다.
 
지난 5일 미성년자 약취 및 사체은닉 미수 혐의로 A씨가 기소돼 변호인으로 선임된 지 9일 만이다. 법조계에서는 A씨 사건이 전국적인 관심을 끌고 있고 사인이 심각한 만큼 부담감이 있었을 거란 해석이 나온다.  
 
해당 변호사는 뉴스1을 통해 “오늘 오전 사임계를 낸 것은 맞다”면서도 사임 이유에 대해선 “특별히 할 말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A씨는 당초 방치돼 숨진 3세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다가 유전자(DNA) 검사를 통해 친모로 밝혀졌다. 
 
A씨는 숨진 여아가 태어난 직후 자신의 딸 B씨(22)가 낳은 딸과 바꿔치기 하고, 숨진 여아의 시신을 유기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출산 사실과 범행을 모두 부인해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