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文에게 "韓 4000만회분 준다"더니…"美 먼저 공급"

정부가 도입 결정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그러나 모더나는 13일 미국에 우선 공급한다는 안내문을 올렸다. AFP=연합뉴스

정부가 도입 결정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그러나 모더나는 13일 미국에 우선 공급한다는 안내문을 올렸다. AF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말 미국의 글로벌 제약회사 모더나의 CEO와 통화한 뒤 "5월부터 4000만 회분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변수가 생겼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모더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오는 7월까지 미국에 2억 회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한국을 포함한 다른 국가는 공급 일정이 후순위로 밀릴 수 있다.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점점 위중해지는 가운데 정부의 백신 도입에 경고등이 켜졌다.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획을 밝힌 모더나사의 안내문. 인터넷 캡처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획을 밝힌 모더나사의 안내문. 인터넷 캡처

이날 모더나는 자사 홈페이지에 백신 공급 계획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모더나는 “5월 말까지 미국 정부에 백신 1억 회분을 공급하고, 7월 말까지 추가로 1억 회분을 공급할 계획”이다. 미국 외 지역의 공급에 대해서는 “미국 외 지역 공급망은 미국 지역 공급망보다 구축이 1분기 정도 늦었고, 계속 확장하고 있다”고 알렸다.
 
모더나가 지난 연말부터 올해 4월 12일까지 공급한 전체 백신 약 1억3200만 회분 중 미국 밖으로 보낸 것은 약 1500만 회분에 불과하다. 한국은 연말에 모더나와 계약했지만, 유럽연합(EU), 영국, 일본, 캐나다, 스위스, 카타르 등이 먼저 계약한 상황이라 순서가 밀릴 가능성도 있다.  
 
정부는 당초 11월까지 집단 면역을 이룬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아스트제네카 백신의 혈전 부작용 논란에 이어 모더나의 공급도 불확실해지며 11월 집단 면역 달성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이해준·이에스더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