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직자 폭행' 송언석 국민의힘 탈당 "가슴 찢어진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당일 당직자 폭행으로 논란을 빚은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사과하고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가슴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이지만 더 이상 당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당을 위한 충정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고 덧붙였다.
 
또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스스로를 돌아보며 매사에 경각심을 가지고 의정 활동에 임하겠다"며 "처절히 반성하고 대한민국과 국민의힘의 발전을 위해 당의 외곽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백의종군하겠다"고 했다.
 
송 의원은 지난 7일 재보궐선거 출구 조사 발표를 앞두고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준비되어 있지 않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의 정강이를 여러 차례 발로 찬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처음에는 폭행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사무처 당직자들이 송 의원을 향해 사과와 탈당을 요구하는 성명을 내는 등 파문이 커지자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해준·손국희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