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법원 ‘관악구 모자 살인’ 남편 무기징역 확정

대법원 대법정. 중앙포토

대법원 대법정. 중앙포토

아내와 6살 아들을 살해한 이른바 ‘관악구 모자 살인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남편 조모(43)씨에게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조씨의 상고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대법원은 “피고인이 피해자들을 살해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조씨를 범인으로 지목한 원심의 판단을 유지했다.
 
조씨는 지난 2019년 8월 21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서울 관악구의 한 다세대 주택 안방 침대에서 아내 A씨(당시 42세)를 살해하고 옆에 누워있던 6살 아들까지 사망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 결과 당시 공방에서 주로 생활했던 조씨는 범행 당일 오후 8시56분께 집을 찾았고, 다음날 오전 1시 35분께 집에서 나와 공방으로 떠났다. 이후 A씨의 부친이 딸과 연락이 닿지 않아 집을 방문했다가 범행 현장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