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수염 수술’ 이재용 오늘 구치소 복귀…몸무게 7kg 빠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서울구치소 수감 도중 충수염 응급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해 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서울구치소로 복귀한다. 지난달 19일 응급수술을 받은 지 27일 만이다.
 
법조계와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저녁 무렵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에서 서울구치소로 퇴원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애초 3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료진 진단에 따라 지난 9일 구치소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괴사 상태였던 대장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 등으로 건강이 회복되지 않아 이번 주까지 추가로 입원 치료를 받으며 상태를 지켜보기로 한 상황이었다.
 
이 기간 동안 이 부회장은 고열에 시달리고 정상적으로 식사를 못하는 등 후유증으로 몸무게가 7㎏ 이상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료진이 상태를 더 지켜보자고 했지만 이 부회장은 “괜찮다. 더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구치소 복귀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국정 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