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 백신 독자적으로 도입할지 검토 중”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5일 “다른 나라에서 개발한 백신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의에서 ‘집단면역 달성을 위한 도 차원의 정책’을 묻는 방재율 의원(더불어민주당·고양2)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백신 확보와 예방접종이 가장 중요한데 안타깝게도 지방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쉽지 않다”며 “정부가 정한 일정대로 차질 없이 예방접종이 이뤄지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고, 시·군과 협력해서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로 말하면 다시 4차 대유행이 시작되지 않을까 하는 염려를 갖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보면 원인불명, 경로불명 감염자 계속 늘어나고 있고, 감염자 총수도 계속 늘어나고 있어서 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지사는 “백신 확보에 대해서는 다른 나라가 개발 접종하는 백신을 우리 경기도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며 “가능하면 중앙정부에 건의해서라도 추가 백신을 확보하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김홍국 도 대변인은 “확진자가 늘고 있고, 백신 접종 속도가 나지 않기 때문에 도 차원에서 여러 백신의 도입 및 접종에 대한 법률적 행정적 검토를 해오고 있다”며 “구체적인 검토가 끝나면 질병관리청과 중수본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