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백신' 꺼낸 이재명에···이준석 "이게 레임덕 최종형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경기도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경기도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가 독자적으로 백신을 도입해 접종을 검토하겠다는 이재명 지사의 발언에 대해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레임덕의 전조가 아니라 최종형태”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5일 경기도 의회에서 도의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관련 질의에 "새롭게 다른 나라가 개발 접종하는 백신을 우리 경기도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발언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며서 정부의 방역 실패와 지자체의 매끄럽지 못한 독자 행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이 지사 발언의 속내를 나름대로 풀이했다. ‘요즘 정권 지지율 빠지니까 말한다. 지금까지 문빠눈치 보느라 못했는데, 국가가 방역에 있어서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고 백신 도입에 있어서 투명하지 못하니 나 이재명이 문재인보다 낫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이 이 지사의 본심이라는 분석이다. 이어 이 전 최고의원은 “귀추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경기도청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도가 독자적으로 백신을 확보하는 것은 어렵다”며 “현재는 가능 여부를 검토하는 단계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