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시정' 약속 지킨 吳 ,정무부시장에 安 9년 최측근 김도식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최측근인 김도식 국민의당 대표 비서실장을 정무부시장으로 내정했다.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서울시 공동운영’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오세훈 시장 수행비서를 지낸 정상훈 거점성장추진단장이 내정됐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후보 시절 함께 선거 유세에 나선 모습. 오종택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후보 시절 함께 선거 유세에 나선 모습. 오종택 기자

 
15일 오 시장 측 관계자는 “안철수 대표의 최측근인 김도식 실장을 정무부시장 후보로 추천받았고, 오 시장은 공동시정의 정신을 살리기 위해 안철수 대표의 제안을 기꺼이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 오 시장의 최종 결재는 나지 않은 상황이라고 해당 관계자는 전했다.

 
김도식 비서실장은 2012년 안 대표의 대선후보 캠프인 진심캠프 때부터 호흡을 맞춰온 최측근 인사다. 21대 총선에서는 국민의당 비례대표 6번을 받았다.
  
정상훈 실장 내정자는 오 시장 시절인 2008년 1월부터 2009년 7월까지 시장 수행비서를 지냈고,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이후 조직과장, 자산관리과장, 언론과장 등을 거쳤다. 지난 8일 오 시장이 시청사로 첫 출근할 때 정 실장이 정문 밖에서부터 안내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이날 정 국장을 비서실장으로 발령낸 후 행정1, 2부시장과 정무부시장, 기조실장 등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 내정자. 연합뉴스.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 내정자. 연합뉴스.

 
서울시장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정무부시장에 안 대표의 최측근 인사를 중용하기로 결정하면서, 오 시장과 안 대표는 서울시 공동운영 첫발을 떼게 됐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인 지난달 31일 관훈토론회에서 안 대표와의 공동운영 방안에 대해 “저와 안 대표는 새정치의 대명사로 진짜 새정치할 시대가 됐으니 이를 보여드릴 것”이라며 “철학과 원칙을 함께하고 만나서 정책을 조율하며 논의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 측 관계자는 “인사 배분뿐만 아니라 정책 공조도 논의가 상당히 많이 진전된 상황”이라며 “논의가 확정된 뒤 구체적인 공동 운영 방안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